홈 > 여행 > 여행지소개

캄보디아 시엠립 지뢰 박물관

캄보지기 0 67


919c230e20dfa39c695fcb0426c47641_1559216643_3165.png
 

캄보디아는 세계에서 가장 지뢰가 많은 나라에 속하고 있다. 캄보디아에는 아직 천만개 정도의 지뢰가 남아 있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프놈펜을 비롯하여 캄보디아의 중요 도시에는 더 이상 지뢰가 남아있지 않지만 외진곳과 농촌에는 아직까지 지뢰가 많아 쉽사리 국토에 비해 발전을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밀림지역이나 태국 국경 인근의 위치한 도시들은 아직도 지뢰 위험 구역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수년간 캄보디아를 괴롭히고 있는 지뢰 문제들을 조금 더 알고 싶으신분들은 캄보디아 시엠립에 있는 전쟁 박물관에 다녀 오시는걸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지난 1997년에 문을 열었던 지뢰 박물관은 다소 작은편으로 조금은 동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하치만 캄보디아 정부에서 앙코르와트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지뢰에 대한 두려움을 갖게된다는 불안함 때문에 폐관을 시켰다. 그 이후에 2007년 시엠림에서 북쪽으로 25키로 떨어진 곳이며 반띠에이 쓰레이 사원에서 약 7키로 떨어진 새로운 장소에 허가를 받아 다시 개관하게 되었습니다. 지뢰 박물관의 관리자임과 동시에 박물관을 설립한 아키라씨는 약 15세에 전쟁으로 끌려가서 지뢰를 설치하는 일을 했었다고 합니다. 전쟁이 끝난 직후에 전쟁에 대한 죄책감을 느꼇다고 합니다. 전쟁이 끝나자마자 전쟁에서 썼었던 지뢰를 제거하는데 먼저 앞장을 서고  있으며 박물관을 설립하고 이전에 자신이 느끼는 죄책감에 대해 반성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박물관에 가시면 입구에 로켓이 세워져 있는 모습이 보이십니다. 박물관에는 주로 녹슨탱그 - 장갑차-포탄-지뢰등이 전시가 되어 있으며 이전 전쟁의 아픔을 보여주고 있는 박물관입니다. 박물관에 개장시간은 오전 7시 30분 ~ 오후 5시 30분까지이며 입장료는 한사람당 3달러입니다. 입장료로는 지뢰 피해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으며 현재까지 지뢰를 제거하는 사업료로도 이용이 되고 있습니다. 혹시 시엠립이나 앙코르와트 사원을 구경하시고 난 뒤에 시간적 여유가 되시는 분들에게는 한번 가보시는것도 괜찮다고 생각이 듭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